2019. 09. 02 연중 제22주간 월요일

 

루카 4,16-30 (나자렛에서 희년을 선포하시다)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자라신 나자렛으로 가시어, 안식일에 늘 하시던 대로 회당에 들어가셨다. 그리고 성경을 봉독하려고 일어서시자, 이사야 예언자의 두루마리가 그분께 건네졌다. 그분께서는 두루마리를 펴시고 이러한 말씀이 기록된 부분을 찾으셨다.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 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주님께서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잡혀간 이들에게 해방을 선포하며, 눈먼 이들을 다시 보게 하고, 억압받는 이들을 해방시켜 내보내며,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게 하셨다.”

 

예수님께서 두루마리를 말아 시중드는 이에게 돌려주시고 자리에 앉으시니, 회당에 있던 모든 사람의 눈이 예수님을 주시하였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오늘 이 성경 말씀이 너희가 듣는 가운데에서 이루어졌다.” 그러자 모두 그분을 좋게 말하며, 그분의 입에서 나오는 은총의 말씀에 놀라워하였다. 그러면서 저 사람은 요셉의 아들이 아닌가?” 하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틀림없이 의사야, 네 병이나 고쳐라.’ 하는 속담을 들며, ‘네가 카파르나움에서 하였다고 우리가 들은 그 일들을 여기 네 고향에서도 해 보아라.’ 할 것이다.” 그리고 계속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삼 년 육 개월 동안 하늘이 닫혀 온 땅에 큰 기근이 들었던 엘리야 때에, 이스라엘에 과부가 많이 있었다. 그러나 엘리야는 그들 가운데 아무에게도 파견되지 않고, 시돈 지방 사렙타의 과부에게만 파견되었다. 또 엘리사 예언자 시대에 이스라엘에는 나병 환자가 많이 있었다. 그러나 그들 가운데 아무도 깨끗해지지 않고, 시리아 사람 나아만만 깨끗해졌다.”

 

회당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이 말씀을 듣고 화가 잔뜩 났다. 그래서 그들은 들고일어나 예수님을 고을 밖으로 내몰았다. 그 고을은 산 위에 지어져 있었는데, 그들은 예수님을 그 벼랑까지 끌고 가 거기에서 떨어뜨리려고 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떠나가셨다.

 

<오늘 나는 새로 납니다>

 

주님의 영이 새롭게 내려

오늘 나는 새로 납니다

 

오늘 새로 난 나는

새 날과 새 세상을 엽니다

 

어제의 슬픔을 딛고

오늘의 기쁨을 노래합니다

 

어제의 굴레를 끊고

오늘의 해방을 숨 쉽니다

 

어제의 탐욕을 씻어내고

오늘의 자유를 누립니다

 

어제의 어리석음을 깨뜨리고

오늘의 깨달음을 얻습니다

 

어제의 불의를 벗어던지고

오늘의 정의를 입습니다

 

어제의 갈라짐을 털어내고

오늘의 더불어함께를 이룹니다

 

어제의 숨죽임에서 벗어나

오늘의 당당함으로 나아갑니다

 

오늘 그러지 못하더라도

결코 주저앉지 않습니다

 

오늘이 어제가 되듯이

내일은 오늘이 되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영으로 오늘 새로 난 나는

주님의 영으로 매일 새로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