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8. 24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요한 1,4551 (필립보와 나타나엘을 부르시다)

 

그때에 필립보가 나타나엘을 만나 말하였다. “우리는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고 예언자들도 기록한 분을 만났소. 나자렛 출신으로 요셉의 아들 예수라는 분이시오.” 나타나엘은 필립보에게, “나자렛에서 무슨 좋은 것이 나올 수 있겠소?” 하였다. 그러자 필립보가 나타나엘에게 와서 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는 나타나엘이 당신 쪽으로 오는 것을 보시고 그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사람은 거짓이 없다.” 나타나엘이 예수님께 저를 어떻게 아십니까?” 하고 물으니, 예수님께서 그에게 필립보가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는 것을 내가 보았다.” 하고 대답하셨다. 그러자 나타나엘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스승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예수님께서 나타나엘에게 이르셨다.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는 것을 보았다고 해서 나를 믿느냐? 앞으로 그보다 더 큰 일을 보게 될 것이다.” 이어서 그에게 또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하늘이 열리고 하느님의 천사들이 사람의 아들 위에서 오르내리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벗을 그리며>

 

(바르톨로메오 사도는 갈릴레아 카나 출신으로, 필립보 사도가 예수님께 인도하였던 나타나엘로 여겨집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를 거짓 없는 참이스라엘 사람이라고 칭찬해 주셨습니다. 전승에 따르면, 주님께서 승천하신 뒤 인도와 소아시아로 가서 복음을 전하였으며, 아르메니아의 수도 알바노에서 순교하였다고 합니다.)

 

- 나타나엘(바르톨로메오)에게

 

예수님께서 길 가던 나를 부르셨지요.

나를 따라오너라.”

그 날 그 시간, 그 감격을 나는 평생 잊지 못할 것입니다.

 

말할 수 없는 감격에 젖어 있던 나는 당신을 만났습니다.

나도 모르게 당신께 예수님에 대해 말을 했습니다.

우리 모두가 간절히 기다리던 분이라고 확신했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그분이 나자렛 출신이라는 것이 마음에 걸려

당신께 그 사실을 숨길까 생각도 했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내가 예수님이 나자렛 사람이라고 말했을 때,

당신은 심드렁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래도 나는 당신을 포기할 수가 없었습니다.

내 눈으로 확인한 나의 희망, 나의 믿음이

나 혼자 누리기에는 너무나도 벅찬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어찌 보면 이것이 당신을 향한 나의 사랑인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당신께 다시 한 번 매달렸던 것입니다.

제발 속는 셈 치고 한번 가서 예수님을 직접 보라고 말입니다.

 

당신은 내 청을 들어주셨습니다.

인간적인 정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누구보다도 메시아를 갈망하고 있던 사람이 아닙니까?

자칫하면 당신이 지닌

지식 - 나자렛에서 특별한 사람이 날 수 없다 - 때문에

절체절명의 기회를 놓칠 수도 있었지만,

당신은 슬기롭게도

알량한 지식에 걸려 넘어지지 않으셨습니다.

죽은 지식보다 살아있는 희망과 믿음을 선택하신 것이지요.

정말로 고맙습니다.

 

당신이 예수님을 처음 뵈었을 때,

예수님의 표정을 기억하십니까?

예수님께서는

이미 당신이 율법서에

어느 정도 능통하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필립보가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 있는 것을 보았다.” 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하시죠?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용기 있는 행동을 높이 사셨습니다.

그래서 당신을 한 품에 받아들이셨던 것입니다.

 

당신은 예수님을 만나 확신에 찬 고백을 했습니다.

스승님, 스승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라고 말이지요.

당신의 고백에서 커다란 감동을 받았습니다.

저의 믿음을 더욱 굳세게 다질 수 있었습니다.

당신을 주님께 인도했다는 자그마한 보람을 느끼기도 했지요.

 

이제 당신은 나와 하나가 되어 예수님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제 당신은 나와

서로의 삶과 죽음을 지켜 볼 둘도 없는 벗이요 동지입니다.

언제까지나 이 길에 충실할 수 있도록

우리 서로 힘이 되어줍시다.

 

- 필립보에게

 

그 날, 우연한 만남이었죠.

그렇지만 평생 잊지 못할 만남이었습니다.

예수님과의 만남도 그랬지만,

이 만남을 있도록 한 당신과의 만남도 그렇답니다.

 

그 날, 당신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그 날, 처음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던 내게서

당신이 등을 돌렸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솔직히 당신이 전해준 예수님에 대해

처음에는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무화과나무 아래서 틈만 나면 율법을 공부하던 나였기에

나자렛에서 신통한 사람이 나올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기억나십니까?

흥분이 채 가시지 않은 당신의 떨리는 음성과는 대조적으로

나에게서 나온 반응은 냉랭한 것이었습니다.

 

당신에게는 극히 실망스러웠겠지만,

그 때 내 입장에서는 그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 나를 당신은 포기하지 않으셨습니다.

제발 한번 예수님을 만나기만이라도 하라고 등을 밀었습니다.

 

메시아를 갈망하고는 있었지만,

별 기대를 하지 않고 예수님을 만나러 갔지요.

솔직히 말하자면 인간적인 정 때문에 당신을 따랐습니다.

아니 어쩌면

도대체 어떤 사람이기에,

이 사람을 송두리째 휘어잡을 수 있을까?’ 라는

호기심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그만큼 내 앞에 서 있던 당신은

믿음과 희망에 가득 차 있었습니다.

당신의 확신에 찬 말과 행동이 없었다면

나는 결코 움직이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과의 만남은 나를 완전히 뒤바꿔놓았습니다.

진정 당신이 옳았습니다.

주님을 만난 것이었습니다.

 

정말로 고맙습니다.

당신이 없었다면,

아니 당신이 나를 포기했다면,

당신의 확신에 찬 말과 행동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 것입니다.

 

지금 나는 당신과 함께 예수님과 하나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한 걸음 한 걸음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언제까지나 이 길에 함께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

 

필립보와 나타나엘을 보면서 나의 벗들을 생각합니다.

나를 하느님께로 이끌어 준 벗들,

내가 하느님을 느낄 수 있도록 함께 한 벗들을 말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이 벗들을 통해 나를 당신께로 부르셨습니다.

하느님뿐만 아니라 이 벗들 모두

나의 삶에, 나의 신앙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이들입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언제까지나 주님의 길을 함께 걸을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