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7. 08 연중 제14주간 월요일

 

마태오 9,18-26 (야이로의 딸을 살리시고 하혈하는 부인을 고치시다)

 

예수님께서 말씀을 하고 계실 때, 한 회당장이 와서 예수님께 엎드려 절하며, “제 딸이 방금 죽었습니다. 그러나 가셔서 아이에게 손을 얹으시면 살아날 것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는 일어나시어 제자들과 함께 그를 따라가셨다. 그때에 열두 해 동안 혈루증을 앓는 여자가 예수님 뒤로 다가가, 그분의 옷자락 술에 손을 대었다. 그는 속으로 내가 저분의 옷에 손을 대기만 하여도 구원을 받겠지.’ 하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예수님께서 돌아서시어 그 여자를 보시며 이르셨다. “딸아, 용기를 내어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바로 그때에 그 부인은 구원을 받았다. 예수님께서 회당장의 집에 이르시어 피리를 부는 이들과 소란을 피우는 군중을 보시고, “물러들 가거라. 저 소녀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군중이 쫓겨난 뒤에 예수님께서 안으로 들어가시어 소녀의 손을 잡으셨다. 그러자 소녀가 일어났다. 그 소문이 그 지방에 두루 퍼졌다.

 

<손의 기적>

 

내 손 닿는 데마다

기적이 일어납니다

 

두 손 정갈하게 모으니

하느님이 느껴집니다

 

뜨거운 심장에 손을 대니

내가 느껴집니다

 

두 손 맞잡으니

살아갈 힘이 샘솟습니다

 

낯선 이의 손을 잡으니

벗이 됩니다

 

벗과 나 손을 잡으니

서로 생기 돋웁니다

 

내 손 닿는 데마다

기적이 일어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