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7. 02 연중 제13주간 화요일

 

마태오 8,23-27 (풍랑을 가라앉히시다)

 

그 무렵 예수님께서 배에 오르시자 제자들도 그분을 따랐다. 그때 호수에 큰 풍랑이 일어 배가 파도에 뒤덮이게 되었다. 그런데도 예수님께서는 주무시고 계셨다. 제자들이 다가가 예수님을 깨우며, “주님, 구해 주십시오. 저희가 죽게 되었습니다.” 하였다. 그러자 그분은 왜 겁을 내느냐? 이 믿음이 약한 자들아!” 하고 말씀하셨다. 그런 다음 일어나셔서 바람과 호수를 꾸짖으셨다. 그러자 아주 고요해졌다. 그 사람들은 놀라워하며 말하였다. “이분이 어떤 분이시기에 바람과 호수까지 복종하는가?”

 

<거센 파도를 만나고서야>

 

거센 파도를 만나고서야

배 위에 있음을 깨닫습니다

 

당신이 먼저 오르시고

내가 따라 올라탄 배

 

죽으나 사나 그저

당신과 함께 하려고

 

당신이 앞서가시며 부르시기에

한걸음에 따라 나선 뱃길

 

당신 곁에 내가

내 곁에 당신이

 

처음부터 지금까지

늘 그렇게 함께 하건만

 

잔잔히 흐를 때

오직 나 홀로 즐기던 길

 

거센 파도에 삼켜질까

두려움에 휩싸여서야

 

내 곁에 있는 당신과 함께

늘 그렇게 걷고 있음을 깨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