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1. 30 연중 제3주간 수요일

 

마르코 4,1-20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

 

그때에 예수님께서 호숫가에서 가르치기 시작하셨다. 너무 많은 군중이 모여들어, 그분께서는 호수에 있는 배에 올라앉으시고 군중은 모두 호숫가 뭍에 그대로 있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많은 것을 비유로 가르치셨다. 그렇게 가르치시면서 말씀하셨다.

 

, 들어 보아라. 씨 뿌리는 사람이 씨를 뿌리러 나갔다. 그가 씨를 뿌리는데, 어떤 것은 길에 떨어져 새들이 와서 먹어 버렸다. 어떤 것은 흙이 많지 않은 돌밭에 떨어졌다. 흙이 깊지 않아 싹은 곧 돋아났지만, 해가 솟아오르자 타고 말았다. 뿌리가 없어서 말라 버린 것이다. 또 어떤 것은 가시덤불 속에 떨어졌는데, 가시덤불이 자라면서 숨을 막아 버려 열매를 맺지 못하였다. 그러나 어떤 것들은 좋은 땅에 떨어져, 싹이 나고 자라서 열매를 맺었다. 그리하여 어떤 것은 서른 배, 어떤 것은 예순 배, 어떤 것은 백 배의 열매를 맺었다.” 예수님께서는 이어서 말씀하셨다. “들을 귀 있는 사람은 들어라.”

 

예수님께서 혼자 계실 때, 그분 둘레에 있던 이들이 열두 제자와 함께 와서 비유들의 뜻을 물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에게는 하느님 나라의 신비가 주어졌지만, 저 바깥사람들에게는 모든 것이 그저 비유로만 다가간다. ‘보고 또 보아도 알아보지 못하고, 듣고 또 들어도 깨닫지 못하여, 저들이 돌아와 용서받는 일이 없게 하려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또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이 비유를 알아듣지 못하겠느냐? 그러면서 어떻게 모든 비유를 깨달을 수 있겠느냐? 씨 뿌리는 사람은 실상 말씀을 뿌리는 것이다. 말씀이 길에 뿌려지는 것은 이러한 사람들을 두고 하는 말이다. 그들이 말씀을 들으면 곧바로 사탄이 와서 그들 안에 뿌려진 말씀을 앗아 가 버린다. 그리고 말씀이 돌밭에 뿌려지는 것은 이러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말씀을 들으면 곧 기쁘게 받는다. 그러나 그들에게 뿌리가 없어서 오래가지 못한다. 그래서 말씀 때문에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면 곧 걸려 넘어지고 만다. 말씀이 가시덤불 속에 뿌려지는 것은 또 다른 사람들이다. 이들은 말씀을 듣기는 하지만, 세상 걱정과 재물의 유혹과 그 밖의 여러 가지 욕심이 들어가, 그 말씀의 숨을 막아 버려 열매를 맺지 못한다. 그러나 말씀이 좋은 땅에 뿌려진 것은 이러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말씀을 듣고 받아들여, 어떤 이는 서른 배, 어떤 이는 예순 배, 어떤 이는 백 배의 열매를 맺는다.”

 

<신비>

 

부르지 않은 나에게

살며시 다가와

잠든 나를 깨워 부르는

 

혀끝에서 느껴지는

맛볼수록 맛보고픈

맛볼수록 참맛 알 수 없는

 

손끝을 스치며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잡을 수 없기에 더 잡고픈

 

메마른 속 깊이 적시어

단숨에 들이마실수록

타는 목마름에 미치게 하는

 

보라지만 볼 수 없고

볼 수 없기에 보고 싶은

보고 싶기에 눈길 건네는

 

들으라지만 들을 수 없고

들을 수 없기에 듣고 싶고

듣고 싶기에 귀를 여는

 

가지라지만 가질 수 없고

가질 수 없기에 갖고 싶고

갖고 싶기에 손 내미는

 

보지 않아도 볼 수 있는

듣지 않아도 들을 수 있는

가지지 않아도 가질 수 있는

 

보지 않아야 비로소 볼 수 있는

듣지 않아야 비로소 들을 수 있는

가지지 않아야 비로소 가질 수 있는

 

나에게 다가오듯 그저

그렇게 다가갈 밖에

오직 그렇게밖에

 

나를 품듯이 그저

그렇게 품을 수밖에

오직 그렇게밖에

 

나에게 스미듯 그저

그렇게 스밀 수밖에

오직 그렇게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