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1. 28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

 

마르코 3,22-30 (예수님과 베엘제불)

 

그때에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율법 학자들이, “예수는 베엘제불이 들렸다.”고도 하고, “예수는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도 하였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부르셔서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떻게 사탄이 사탄을 쫓아낼 수 있느냐? 한 나라가 갈라서면 그 나라는 버티어 내지 못한다. 한 집안이 갈라서면 그 집안은 버티어 내지 못할 것이다. 사탄도 자신을 거슬러 일어나 갈라서면 버티어 내지 못하고 끝장이 난다. 먼저 힘센 자를 묶어 놓지 않고서는, 아무도 그 힘센 자의 집에 들어가 재물을 털 수 없다. 묶어 놓은 뒤에야 그 집을 털 수 있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사람들이 짓는 모든 죄와 그들이 신성을 모독하는 어떠한 말도 용서받을 것이다.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 자는 영원히 용서를 받지 못하고 영원한 죄에 매이게 된다.” 이 말씀을 하신 것은 사람들이 예수는 더러운 영이 들렸다.”고 말하였기 때문이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홀로를 이기는 것은

함께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탐욕을 이기는 것은

나눔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억압을 이기는 것은

섬김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굴종을 이기는 것은

용기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불의를 이기는 것은

정의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거짓을 이기는 것은

진실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배척을 이기는 것은

포용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폭력을 이기는 것은

온유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비난을 이기는 것은

맑음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욕설을 이기는 것은

침묵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차별을 이기는 것은

공감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무관심을 이기는 것은

사랑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악을 이기는 것은

선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

 

악령을 이기는 것은

성령입니다

그 반대는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