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7. 13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마태오 10,16-23 (박해를 각오하여라)

 

그때에 예수님께서 사도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므로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사람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이 너희를 의회에 넘기고 회당에서 채찍질할 것이다. 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사람들이 너희를 넘길 때, 어떻게 말할까, 무엇을 말할까 걱정하지 마라. 너희가 무엇을 말해야 할지, 그때에 너희에게 일러 주실 것이다. 사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 형제가 형제를 넘겨 죽게 하고 아버지가 자식을 그렇게 하며, 자식들도 부모를 거슬러 일어나 죽게 할 것이다. 그리고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어떤 고을에서 너희를 박해하거든 다른 고을로 피하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이스라엘의 고을들을 다 돌기 전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

 

<나는 누구>

 

나는 누구인가

 

곁에 두고 함께 하고픈 사람인가

멀리 두고 조심해야 할 사람인가

 

양 같은 순박한 사람인가

이리 같은 사나운 사람인가

 

삶의 지혜를 찾는 슬기로운 사람인가

값싼 지식에 게걸들린 어리석은 사람인가

 

따뜻하게 보듬는 사람인가

힘으로 짓누르는 사람인가

 

용맹하게 앞서가는 사람인가

두려움에 움츠린 사람인가

 

당당하게 진실을 외치는 사람인가

비굴하게 침묵하는 사람인가

 

사랑하기에 미움 받는 사람인가

사랑보다 미움을 즐기는 사람인가

 

쓰러져도 다시 일어서는 사람인가

지레 겁먹고 주저앉는 사람인가

 

살리기 위해서 죽는 사람인가

살기 위해서 죽이는 사람인가

 

나는 누구이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