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5. 12 부활 제6주간 토요일

 

요한 16,23-28 (이별의 슬픔과 재회의 기쁨, 내가 세상을 이겼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지금까지 너희는 내 이름으로 아무것도 청하지 않았다. 청하여라. 받을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 기쁨이 충만해질 것이다. 나는 지금까지 너희에게 이런 것들을 비유로 이야기하였다. 그러나 더 이상 너희에게 비유로 이야기하지 않고 아버지에 관하여 드러내 놓고 너희에게 알려 줄 때가 온다. 그날에 너희는 내 이름으로 청할 것이다. 내가 너희를 위하여 아버지께 청하겠다는 말이 아니다. 바로 아버지께서 너희를 사랑하신다. 너희가 나를 사랑하고 또 내가 하느님에게서 나왔다는 것을 믿었기 때문이다. 나는 아버지에게서 나와 세상에 왔다가, 다시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 간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드리는 기도>

 

모든 사람이 기도합니다.

 

누구는 높이 오르려 기도합니다.

누구는 낮게 임하려 기도합니다.

 

누구는 더 가지려 기도합니다.

누구는 더 나누려 기도합니다.

 

누구는 홀로 살고자 기도합니다.

누구는 함께 하고자 기도합니다.

 

누구는 진실이 가려지길 기도합니다.

누구는 진실이 밝혀지길 기도합니다.

 

누구는 무관심으로 침묵하길 기도합니다.

누구는 당당히 함께 외치길 기도합니다.

 

누구는 힘에 억눌린 평화를 기도합니다.

누구는 평화를 위한 부대낌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사람을 위한 피조물의 희생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온 세상 보듬는 인간의 헌신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모든 이를 죽이는 승리를 기도합니다.

누구는 모든 이가 이기는 죽음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희생 없는 영광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영광을 향한 희생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십자가 없는 부활을 기도합니다.

누구는 부활하기 위한 십자가를 기도합니다.

 

모든 사람이 기도합니다.

하느님은 기꺼이 들어주십니다.

 

예수님과 하나 되어

예수님의 마음으로

하느님의 뜻을 이루고자

 

온 몸과 마음으로

헌신하는 작은이들이

 

예수님의 이름으로 드리는 기도를

하느님은 기꺼이 들어주십니다.

 

오직 이 기도만을 들어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