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4. 16 부활 제3주간 월요일

 

요한 6,22-29 (생명의 빵)

 

예수님께서 오천 명을 먹이신 뒤, 제자들은 호수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보았다. 이튿날, 호수 건너편에 남아 있던 군중은, 그곳에 배가 한 척밖에 없었는데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그 배를 타고 가지 않으시고 제자들만 떠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티베리아스에서 배 몇 척이, 주님께서 감사를 드리신 다음 빵을 나누어 먹이신 곳에 가까이 와 닿았다.

 

군중은 거기에 예수님도 계시지 않고 제자들도 없는 것을 알고서, 그 배들에 나누어 타고 예수님을 찾아 카파르나움으로 갔다. 그들은 호수 건너편에서 예수님을 찾아내고, “라삐, 언제 이곳에 오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징을 보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 때문이다.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그 양식은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줄 것이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사람의 아들을 인정하셨기 때문이다.”

 

그들이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저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묻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

 

<당신을 만나고>

 

나를 위해서

찾아 떠난 길

남을 위해서

돌아오는 길

 

홀로 살고자

찾아 떠난 길

함께 살고자

돌아오는 길

 

하나 더 가지려

찾아 떠난 길

하나 더 나누고

돌아오는 길

 

조금 더 오르려

찾아 떠난 길

조금 더 낮추고

돌아오는 길

 

썩어 없어질 양식

찾아 떠난 길

영원한 생명주는 양식

얻어오는 길

 

내 일 이루려

찾아 떠난 길

당신 일 이루려

돌아오는 길

 

오늘을 살고자

찾아 떠난 길

영원을 살고자

돌아오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