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1. 31 성 요한 보스코 사제 기념일

 

마르코 6,1-6 (나자렛에서 무시를 당하시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고향으로 가셨는데 제자들도 그분을 따라갔다. 안식일이 되자 예수님께서는 회당에서 가르치기 시작하셨다.

 

많은 이가 듣고는 놀라서 이렇게 말하였다. “저 사람이 어디서 저 모든 것을 얻었을까? 저런 지혜를 어디서 받았을까? 그의 손에서 저런 기적들이 일어나다니! 저 사람은 목수로서 마리아의 아들이며, 야고보, 요세, 유다, 시몬과 형제간이 아닌가? 그의 누이들도 우리와 함께 여기에 살고 있지 않는가?” 그러면서 그들은 그분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예언자는 어디에서나 존경받지만 고향과 친척과 집안에서만은 존경받지 못한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는 그곳에서 몇몇 병자에게 손을 얹어서 병을 고쳐 주시는 것밖에는 아무런 기적도 일으키실 수 없었다. 그리고 그들이 믿지 않는 것에 놀라셨다. 예수님께서는 여러 마을을 두루 돌아다니며 가르치셨다.

 

<그저 계속 하렵니다>

 

- 예수님께서는 회당에서 가르치기 시작하셨다.

- 예수님께서는 두루 돌아다니며 가르치셨다.

- 고향사람들의 배척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사랑이라면

누군가 그 사랑 거부하더라도

그저 사랑하렵니다

 

나의 사랑 식게 할 이

오직 나밖에 없기에

 

그것이 정의라면

누군가 그 정의 짓밟더라도

그저 정의로우렵니다

 

나의 정의 퇴색시킬 이

오직 나밖에 없기에

 

그것이 희망이라면

누군가 그 희망 깨뜨리더라도

그저 희망하렵니다

 

나의 희망 앗을 이

오직 나밖에 없기에

 

그것이 진실이라면

누군가 그 진실 덮더라도

그저 진실하렵니다

 

나의 진실 감출 이

오직 나밖에 없기에

 

그것이 길이라면

누군가 그 길 가로막더라도

그저 그 길을 가렵니다

 

나의 길 멈추게 할 이

오직 나밖에 없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