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1. 12 연중 제1주간 금요일

 

마르코 2,1-12 (중풍 병자를 고치시다)

 

며칠 뒤에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으로 들어가셨다. 그분께서 집에 계시다는 소문이 퍼지자, 문 앞까지 빈자리가 없을 만큼 많은 사람이 모여들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복음 말씀을 전하셨다.

 

그때에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그분께 데리고 왔다. 그 병자는 네 사람이 들것에 들고 있었는데, 군중 때문에 그분께 가까이 데려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분께서 계신 자리의 지붕을 벗기고 구멍을 내어, 중풍 병자가 누워 있는 들것을 달아내려 보냈다.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율법 학자 몇 사람이 거기에 앉아 있다가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였다. ‘이자가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 있단 말인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 하느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예수님께서는 곧바로 그들이 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는 것을 당신 영으로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느냐? 중풍 병자에게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네 들것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그러자 그는 일어나 곧바로 들것을 가지고,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밖으로 걸어 나갔다. 이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며 말하였다. “이런 일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들것>

 

들것은 믿음의 성사입니다.

실린 이는 든 이에게 자신을 맡깁니다.

든 이는 실린 이의 모든 것이 됩니다.

서로를 향한 간절하고 애틋한

믿음이 들것에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들것은 희망의 성사입니다.

실린 이와 든 이가 하나입니다.

갈기갈기 찢긴 사람 사는 세상에서

너나없이 우리 되는 살 맛 우려내는

희망이 들것에 곱게 새겨져있습니다.

 

들것은 사랑의 성사입니다.

실린 이와 든 이는 서로에게서

또 하나의 자신을 만납니다.

벗을 위하여 자신을 내어놓는

사랑이 들것에 아름답게 스며있습니다.

 

우리 삶에는

보이는 들것보다

보이지 않는 들것이 더 많습니다.

때로는 실리기도 하고

때로는 들기도 합니다.

 

실리든 들든

감사하는 마음으로

들것을 받아들이고 싶습니다.

 

들것을 통해서

나와 벗이 만나 우리가 되어

한마음 한몸으로

주님께 나아갈 수 있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