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01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루카 21,29-33 (무화과나무의 교훈)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비유 하나를 말씀하셨다. “무화과나무와 다른 모든 나무를 보아라. 잎이 돋자마자, 너희는 그것을 보고 여름이 이미 가까이 온 줄을 저절로 알게 된다.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아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 날의 승리에 함께 하리라>

 

짓누름과 빼앗음을 꺾고

섬김과 베풂이

마침내 승리하리니

 

약육강식의 거친 세파 거슬러

지금 홀로라도 섬기고 베풀어

그 날의 승리에 함께 하리라.

 

독선과 아집을 물리치고

포용과 배려가

마침내 승리하리니

 

제힘에 잘난 이들 틈바구니에서

지금 작은 품이나마 약한 이 보듬어

그 날의 승리에 함께 하리라.

 

악과 불의를 깨뜨리고

선과 정의가

마침내 승리하리니

 

악을 일삼는 불의한 이들에 맞서

지금 두려움 없이 정의를 살아

그 날의 승리에 함께 하리라.

 

광기어린 독재를 무너뜨리고

모든 사람이 주인인 민주가

마침내 승리하리니

 

독재에 맛들인 이들과 결연히 갈라서

지금 민초들과 더불어 힘차게 나아가

그 날의 승리에 함께 하리라.

 

재물 권력 섬기는 우상의 시대를 끊고

하느님만이 주님이신 하느님나라가

마침내 승리하리니

 

탐욕을 자극하는 검은 유혹을 물리쳐

지금 오롯이 하느님과 함께 하여

그 날의 승리에 함께 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