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1. 13 연중 제32주간 월요일

 

루카 17,1-6 (남을 죄짓게 하지 마라, 형제가 죄를 지으면 몇 번이고 용서하여라, 믿음의 힘)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을 수는 없다. 그러나 불행하여라, 그러한 일을 저지르는 자!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죄짓게 하는 것보다, 연자매를 목에 걸고 바다에 내던져지는 편이 낫다.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여라.”

 

네 형제가 죄를 짓거든 꾸짖고, 회개하거든 용서하여라. 그가 너에게 하루에도 일곱 번 죄를 짓고 일곱 번 돌아와 회개합니다.’ 하면, 용서해 주어야 한다.”

 

사도들이 주님께, “저희에게 믿음을 더하여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주님께서 이르셨다. “너희가 겨자씨 한 알만한 믿음이라도 있으면, 이 돌무화과나무더러 뽑혀서 바다에 심겨라.’ 하더라도, 그것이 너희에게 복종할 것이다.”

 

<누군가 당신으로 말미암아>

 

누군가 당신을 몰라주어도

비록 당신 역시

그 사람 모른다 해도

 

누군가 당신과 함께 걷지 않아도

지금 이 순간 당신 역시

그 사람과 함께 하지 않아도

 

누군가 당신의 인성으로 말미암아

누군가 당신의 목소리로 말미암아

누군가 당신의 손길로 말미암아

누군가 당신의 흔적으로 말미암아

그리하여 누군가 당신으로 말미암아

 

미움이 아니라 사랑을

절망이 아니라 희망을

불신이 아니라 믿음을

 

죽임이 아니라 살림을

불의가 아니라 정의를

다툼이 아니라 평화를

 

분열이 아니라 일치를

가짐이 아니라 나눔을

채움이 아니라 비움을

 

삶의 작은 순간에서나마

누릴 수 있다면

적어도 그 순간만큼 당신은

 

그리스도의 향기 가득 머금고

그리스도를 세상에 드러내는

그리스도의 성사(聖事)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