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08. 17 연중 제19주간 목요일

 

마태오 18,2119,1 (형제가 죄를 지으면 몇 번이고 용서하여라, 매정한 종의 비유)

 

그때에 베드로가 예수님께 다가와,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그러므로 하늘 나라는 자기 종들과 셈을 하려는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 임금이 셈을 하기 시작하자 만 탈렌트를 빚진 사람 하나가 끌려왔다. 그런데 그가 빚을 갚을 길이 없으므로, 주인은 그 종에게 자신과 아내와 자식과 그 밖에 가진 것을 다 팔아서 갚으라고 명령하였다. 그러자 그 종이 엎드려 절하며, ‘제발 참아 주십시오. 제가 다 갚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 종의 주인은 가엾은 마음이 들어, 그를 놓아주고 부채도 탕감해 주었다. 그런데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을 빚진 동료 하나를 만났다. 그러자 그를 붙들어 멱살을 잡고 빚진 것을 갚아라.’ 하고 말하였다. 그의 동료는 엎드려서, ‘제발 참아 주게. 내가 갚겠네.’ 하고 청하였다. 그러나 그는 들어주려고 하지 않았다. 그리고 가서 그 동료가 빚진 것을 다 갚을 때까지 감옥에 가두었다. 동료들이 그렇게 벌어진 일을 보고 너무 안타까운 나머지, 주인에게 가서 그 일을 죄다 일렀다. 그러자 주인이 그 종을 불러들여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 네가 청하기에 나는 너에게 빚을 다 탕감해 주었다.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었어야 하지 않느냐?’ 그러고 나서 화가 난 주인은 그를 고문 형리에게 넘겨 빚진 것을 다 갚게 하였다.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그와 같이 하실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들을 마치시고 갈릴래아를 떠나, 요르단 건너편 유다 지방으로 가셨다.

 

<괜찮아>

 

잘못했어, 미안해

잘못한 이의 숨죽인 목소리

듣게 되거든

 

괜찮아, 힘 내렴

부드러운 목소리로

토닥여 주어요

 

아프게 한 그와

아픈 내가

함께 낫도록

 

차마 똑바로 바라보지 못하는

잘못한 이의 떨군 시선

보게 되거든

 

괜찮아, 나를 보렴

따뜻한 눈빛으로

품어 주어요

 

부끄러워하는 그와

으스대는 내가

함께 깨끗해지도록

 

아무도 없는 곳으로 피하려는

잘못한 이의 떨리는 마음

느끼게 되거든

 

괜찮아, 이리 오렴

사랑담은 열린 마음으로

보듬어 주어요

 

스스로를 버리려는 그와

미련 없이 내치려는 내가

함께 참사람이 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