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07. 28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마태오 13,18-23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설명하시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새겨들어라. 누구든지 하늘 나라에 관한 말을 듣고 깨닫지 못하면, 악한 자가 와서 그 마음에 뿌려진 것을 빼앗아 간다. 길에 뿌려진 씨는 바로 그러한 사람이다. 돌밭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들으면 곧 기쁘게 받는다. 그러나 그 사람 안에 뿌리가 없어서 오래가지 못한다. 그래서 말씀 때문에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면 그는 곧 걸려 넘어지고 만다. 가시덤불 속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기는 하지만, 세상 걱정과 재물의 유혹이 그 말씀의 숨을 막아 버려 열매를 맺지 못한다. 좋은 땅에 뿌려진 씨는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말씀을 듣고 깨닫는다. 그런 사람은 열매를 맺는데, 어떤 사람은 백 배, 어떤 사람은 예순 배, 어떤 사람은 서른 배를 낸다.”

 

<하느님의 어리석음을 닮고 싶습니다>

 

하느님은 언제나 제게 말씀하십니다.

제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제가 만나는 사람들을 통해서,

저에게 일어나는 크고 작은 일들을 통해서,

저의 삶 안에서 끊임없이 말씀하십니다.

 

제가 모든 것을 다 바쳐

당신과 함께 하고자 하는 열정이 가득하여

온 몸과 마음으로 당신의 말씀에 귀 기울 때에만

말씀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제가 세상 즐거움에 흠뻑 빠져

함께 하시는 하느님을 전혀 의식하지 않을 때에도,

제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하느님을 도구로 삼으려는 유혹에 빠져 있을 때에도,

제가 하느님과 세상의 우상 사이에서

절묘한 줄타기를 할 때에도,

끊임없이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어찌 보면 하느님은 참 어리석습니다.

효율성을 따지지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헛된 노력도 마다하지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리석은 하느님이 좋습니다.

 

하느님의 어리석음 안에

비록 제가 세상 풍파에 흔들리는 나약한 존재이지만

언제나 당신을 닮은 존재로서 살리라는

저에 대한 당신의 굳건한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어리석음 안에

비록 제가 당신과 멀리 있다 하더라도

언젠가 당신과 굳건히 하나되리라는

저에 대한 당신의 변함없는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어리석음 안에

비록 제게서 아무 것도 받으실 수 없다 하더라고

당신을 거저 내어주시는 기쁨으로 가득한

저에 대한 당신의 뜨거운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느님의 어리석음을 닮고 싶습니다.

 

주님께서 맺어주신 소중한 인연으로

누군가와 함께 하게 될 때에,

그에 대한 믿음과 희망과 사랑으로

그에게 모든 것이 되고 싶습니다.

하느님께서 제게 그러하신 것처럼.

 

주님께서 제게 맡겨주신

고귀한 사명을 이루어갈 때에,

결과에 대한 인간적인 계산이나 효과에 얽매이지 않고

언제나 넘치는 기쁨과 뜨거운 열정으로

모든 일을 하고 싶습니다.

하느님의 섭리의 손길을 닮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