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02. 12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마태오 9,14-15 (단식 논쟁-새것과 헌것)

 

그때에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님께 와서, “저희와 바리사이들은 단식을 많이 하는데, 스승님의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하지 않습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혼인 잔치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느냐?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러면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

 

<참된 단식>

 

사순시기하면 여러 가지 떠오르는 단어들이 있습니다. 회개, 단식, 금육, 고행, 통회, , 죽음, 십자가. 이러한 단어들을 통해 다가오는 느낌들이 있습니다. 힘들다, 고통스럽다, 암울하다, 캄캄하다, 가라 앉아있다. 여하튼 즐겁고 유쾌한 기분과는 거리가 먼 느낌들입니다. 이러한 느낌들을 가질 때 우리는 위축되기 쉽습니다.

 

우리가 행동하는 양식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무엇을 해야 한다.’ 라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행동 양식과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한다.’ 라는 부정적이고 소극적인 행동 양식이 그것입니다. 우리가 심리적으로 위축되면 적극적인 행동 양식보다는 소극적인 행동 양식에 따라 움직이기 쉽습니다. 따라서 사순 시기에 우리의 생각이나 행동은 부정적이고 소극적이기 쉽습니다.

 

교회는 신앙인들이 회개와 보속의 행위로 사순시기, 특히 재의 수요일과 성 금요일에 단식을 하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단식을 부정적이고 소극적인 눈으로 보면 단순히 무엇을 먹지 말라.’ 라는 것으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그러기에 단식은 내키지 않더라도 어쩔 수 없이 지켜야만 하는 강제적인 규정으로 받아들여지기 쉽습니다. 그러나 참된 단식은 먹지 말라라는 강제 규정이 아니라, ‘무엇을 행하여라.’ 라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행위입니다. 이사야 예언자는 하느님께서 기뻐하시는 참된 단식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단식은 이런 것이 아니겠느냐? 불의한 결박을 풀어 주고 멍에 줄을 끌러 주는 것, 억압받는 이들을 자유롭게 내보내고 모든 멍에를 부수어 버리는 것이다. 네 양식을 굶주린 이와 함께 나누고 가련하게 떠도는 이들을 네 집에 맞아들이는 것, 헐벗은 사람을 보면 덮어 주고 네 혈육을 피하여 숨지 않는 것이 아니겠느냐?”(이사야 58,6-7)

 

그렇습니다. 내게 주어진 한 끼의 맛난 음식을 굶주린 벗에게 슬며시 내미는 것, 내가 누릴 수 있는 즐거운 여가 시간을 외로운 벗과 함께 하기 위해 내어놓는 것, 나를 위한 간절한 기도를 세상과 사람들로부터 버림받아 기도할 힘조차 잃어버리고 절망에 빠진 하느님 없이는 한 순간도 살 수 없는 벗들을 위한 간구로 바꾸는 것, 나만의 안락한 울타리 안에서 느끼는 행복을 세상에서 외면당한 벗들과 함께 하는 정의를 향한 사랑의 연대를 위해 포기하는 것, 나의 성품, 나의 능력, 나의 재물, 나의 지위, 나의 관계, 마침 내 자신에 이르기까지 하느님께서 또 하나의 당신이 되어 벗들과 세상에 나누어주라고 내게 맡기신 모든 선물을 나만을 위해 움켜쥐지 않으며 아낌없이 기쁘게 나누고 나누어 이 세상 마지막 날 마침내 빈 몸 빈 마음으로 하느님 품에 안기는 것, 이 모든 것이 참된 단식입니다.

 

우리는 굶주림의 고통을 느끼기 위해 단식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예수님께서 수난과 죽음으로 우리에게 베푸셨던 완전한 사랑을 나누기 위해 나보다 못한 처지에서 고통을 당하는 이웃에게 나의 것을 나누려고 단식을 하는 것입니다. 아니 이렇게 나의 것을 나누고 가난하고 고통 받는 이웃에게 관심과 사랑을 보내는 것 자체가 참된 단식이 될 것입니다. 그러기에 단식은 예수님의 사랑에 동참하는 기쁨에 넘치는 자발적인 행위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사순 시기 동안 침통한 표정으로 이것도 하지 말아야 한다. 저것도 하지 말아야 한다.’ 라는 식으로 소극적인 삶을 살아가기를 결코 원하지 않으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분명 예수님께서 우리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를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셨던 것처럼, 우리도 당신 사랑의 선포자가 되어 힘차게 이웃에게 나아가기를 원하십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자신의 인간적인 만족이나 위안을 얻기 위한 겉치레의 단식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참된 단식을 할 수 있는 힘을 주님께 청하고, 청한 바를 기쁘게 실천하는 사순시기를 보내야 합니다.

 

사순시기의 여정을 함께 걷는 사랑하는 믿음의 벗님들, 오늘도 기쁨 가득한 사랑의 단식을 실천하시기를 바랍니다. 참된 단식을 통해서 그리스도인으로서 기쁨을 누리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