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2. 6 대림 제2주일(다해)

 

루카 3,1-6 (세례자 요한의 설교)

 

티베리우스 황제의 치세 제십오년, 본시오 빌라도가 유다 총독으로, 헤로데가 갈릴래아의 영주로, 그의 동생 필리포스가 이투래아와 트라코니티스 지방의 영주로, 리사니아스가 아빌레네의 영주로 있을 때, 또 한나스와 카야파가 대사제로 있을 때, 하느님의 말씀이 광야에 있는 즈카르야의 아들 요한에게 내렸다. 그리하여 요한은 요르단 부근의 모든 지방을 다니며, 죄의 용서를 위한 회개의 세례를 선포하였다. 이는 이사야 예언자가 선포한 말씀의 책에 기록된 그대로이다.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 ‘너희는 주님의 길을 마련하여라. 그분의 길을 곧게 내어라. 골짜기는 모두 메워지고 산과 언덕은 모두 낮아져라. 굽은 데는 곧아지고 거친 길은 평탄하게 되어라.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하느님의 구원을 보리라.’”

 

<그리스도인은 길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길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걷는 사람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 그리스도를 향해

걷게 하는 길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시기와 질투, 미움과 배척으로

얼룩진 거친 인생길을

나눔과 베풂, 사랑과 품음으로

곧게 하는 아름다운 길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걷는 사람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온갖 차별로 상처 입은 이의

마음에 새겨진 큰 골을,

따스한 보듬음과 평등을 위한

아름다운 투쟁으로

메우는 사람입니다.

 

그리스도인은

함께 하는 삶을 방해하는

온갖 갈라섬의 거친 산들을,

너그러움과 평화를 위한

당당한 온 몸의 외침으로

허물어뜨리는 사람입니다.

 

그리스도인은

미움을 사랑으로 녹이고,

처절한 경쟁의 사슬을

자기희생으로 끊으며,

더 가지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끊임없이 베풂으로써

예수 그리스도를 드러내는

아름다운 길입니다.

 

세상의 어두움과 혼탁함 가운데에서

참되고 착하신 삶의 길이신

예수 그리스도께 모든 이를 이끄는

더욱 뚜렷한 아름다운 길로

드러나야 할 이

바로 우리 그리스도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