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  야곱이 에프라임과 므나세를 아들로 삼다.

 이런 일들이 있은뒤, 요셉은 아버지가 아프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그는 두 아들 므나쎄와 에프라임을 데리고 갔다.

아들 요셉이 왔다고 사람들이 야곱에게 알렸다. 그러자 이스라엘은 기운을 내어 침상에서 일어나 앉았다.

야곱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 전능하신 하느님께서 가나안땅 루즈에서 나에게 나타나 복을 내려 주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네가 자식을 많이 낳고 번성하게 하겠다. 또한 네가 민족들의 무리가 되게 하고, 이땅을 네 뒤에 오는 후손들에게 영원히 소유로 주겠다.' 그러니  이제 내가 이집트로 너에게 오기전에, 이집트 땅에서 태어난 너의 두 아들을  내 아들로 삼아야겠다. 에프라임과 므나쎄는 르우벤과 시메온처럼 내 아들이 되는 것이다. 이 아이들 다음에 네에게서 태어난 자식들은 너의 아이들이다. 그들은 제 형들의 이름으로 상속 재산을 받을 것이다. 내가 파딴에서 가나안 땅으로 와서 길을 가던중, 에프랏 까지는 아직 얼마 더 가야하는곳에서 그만 라헬이 죽고 말았다. 그래서 나는 에프랏 곧 베들레헴으로 가는 길 옆에 그를 묻었다."

이스라엘이 요셉의 아들들을 보고 "이 아이들은 누구냐?" 하고 물었다. 요셉이 " 이 아이들은 하느님께서 이곳에서 저에게 주신 아들들 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이스라엘이 " 아이들을 나에게 데려 오너라. 내가 아이들에게 축복하겠다." 하고 말하였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나이가 많아 눈이 어두워서 앞을 볼 수 없었다.요셉이 아이들을 가까이 데려가자, 이스라엘은 그들에게 입맞추고 끌어 않았다.그런다음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나는 네 얼굴을 다시 보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는데, 이제 하느님께서는 네 자식들까지 보게 해 주시는구나." 요셉은 아이들을 아버지 무릎에서물러나게 하고,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