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돔과 멸망과 롯의 구원

저녁때에 그 두 천사가 소돔에 이르렀은데, 그때 롯은 소돔 성문에

앉아 있었다. 롯이 그들을 보자 일어나 맞으면서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말하였다. "나리들, 부디 제 집으로 드시어 밤을 지내십시오.

발도 씻고 쉬신 뒤에, 내일 아침 일찍 일어나 길을 떠나십시오."

그러자 그들은 "아니오. 광장에서 밤을 지내겠소."하고 대답하였다.

그러나 롯이 간절이 권하자 ,그들은 롯의 집에 들기로 하고 그의

그의 집으로 들어갔다. 롯이 그들에게 큰 상을 차리고 누룩 안 든

빵을 구워 주자 그들이 먹었다.

그들이 아직 잠자리에 들기 전이었다. 성읍의 사내들 곧 소돔의

사내들이 젊은부터 늙은이까지 온통 사방에서 몰려와 그 집을 에워쌌다.

그리고서는 롯을 불러 말하였다. "오늘 밤 당신 집에 온 사람들 어디 있소?

우리한테로 데리고 나오시오.우리가 그 자들과 재미 좀 봐야겠소."

롯이 문 밖으로 나가 등 뒤로 문을 닫고 말하였다.

"형제들, 제발 나쁜 짓 하지들 마시오. 자, 나에게 남자를 알지 못하는

딸이 둘 있소.그 아이들을 당신들에게 내어 줄 터이니, 당신들 좋을 대로

하시오.다만 내 지붕 밑으로 들어 온 사람들이니, 이들에게는 아무 짓도

말아 주시오."그러나 그 들은 "비켜라!" 하면서 "이자는 나그네살이하려고

이곳에 온 주제에 재판관 행세를 하려 하는구나.이제 우리가 저자들보다

너를 더 고약하게 다루어야겠다." 하고는, 그 사람 롯에게 달려들어 밀치

고 문을 부수려 하였다. 그때에 그 두 사람이 손을 내밀어 롯을 집 안으로

끌어들인 다음 문을 닫았다. 그리고 그 집 문 앞에 있는 사내들을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눈이 멀게 하여, 문을 찾지 못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나서 그 사람들은 롯에게 말하였다. "그대의 가족들이 여기에

또 있소? 사위들과 그대의 아들딸들, 그리고 성읍에 있는 그대의

가족을 모두 데리고 이곳에서 나가시오. 우리는 지금 이곳을

파멸시키려 하오. 저들에 대한 원성이 주님 앞에 너무나 크기 때문이오.

주님께서 소돔을 파멸시키시려고 우리를 보내셨소."

롯은 밖으로 나가 장차 자기 딸들을 데려갈 사위들에게 말하였다.

"자, 이곳을 빠져나가게, 주님께서 곧 이 성읍을 파멸시키실 것이네."

그러나 사위들은  롯이 우스갯소리를 한다고 생각하였다.